예고입시반

예고 진학의 꿈!! 이제 본스타 분당연기학원이 책임집니다.
나도 할 수 있다! 는 열정과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.
본스타 분당연기학원과 함께라면 할 수 있습니다.

<물고기들의 축제> 유리 여자 독백

한솔T님 | 2020.03.03 13:11 | 조회 114


휴우오는 가끔 아버지 집에 갔었대요

(숨 막힐 듯한 부드러운 목소리로

휴우오는 말이죠. 내가 사는 아파트에 짐을 싸들고 온 적도 있어요

한 밤 중 2시나 됐을까? 막차도 끊긴 지 한 참 지난 시간에요

엄마한테 암 말 안했지만, 나 그때 임신 중이었어요

아침부터...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... 

난 컨디션이 안 좋아서 싱크대에다 토했어요

휴우오는 뭐 먹을 것을 사온다며 밖으로 나갔더랬죠.

휴우오가 뭘 사왔을 것 같아요

(말 끝에 웃음을 흘리며) 레몬 10. 레몬 쥬스를 만들어 줬어요

휴우오는 내가 원하는 걸 알고 있었던 거예요. 그 아인, 이상하게 감이 빨랐잖아요

, 배가 불러온 다음부터 누가 봐도 임신했다는 걸 알기 전에 딱 한번 

엄마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

그래서 루리랑 같이 여기에 왔었잖아요

그런데 엄만 내가 현관에서 구두를 벗기도 전에 내 배를 만졌잖아요

저녁 반찬도 일부터 생선에, 고기에, 토할 것 같은 것만 사왔죠

등을 밀어준다고 하곤 목욕탕엘 들어오질 않아... 

집을 나설 때 엄마는 뱃속에서 나온 것은 다시 집어 넣을 수 없다고 했던 것

똑똑히 기억하고 있어요. 엄만 알고 있었어요.

twitter facebook google+
315개 (1/27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
날짜